최종 : 17/11/22 17:03



북한, 미리 휘발유 비축령·중국 수입물량 확대

북한은 이미 휘발유 등 석유 정제품의 비축명령을 내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석유수출 제재에 대응한 준비에 돌입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신문은 중북관계 소식통를 인용해 북한 김정은 정권이 벌써 휘발유의 비축령을 발령하고 시장 유통을 제한했다고 전했다.

내부자료로는 북한은 또한 지난달부터 휘발유 등 석유 정제품의 수출 물량을 늘려달라고 중국기업에 요구했다고 한다.

모두 6번째 핵실험 강행을 앞두고 석유금수를 비롯한 유엔 안보리의 추가제재를 염두에 두고 이런 조치를 내렸다.

실제로 안보리에서 11일 대북 석유수출을 제한하는 제재 결의가 만장일치로 채택함에 따라 북한의 관련 우려가 현실화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내부자료는 북한에서 외국투자를 관할하는 대외경제성이 8월에 작성한 것이다.

자료에 따르면 대외경제성은 중북이 공동의 은행계좌를 개설하는 '자금 담보 방식'을 중국 측에 제안하기도 했다.

이는 북한 측의 대금 미지급을 우려하는 중국을 의식한 것으로 미리 자금을 공동계좌에 이체하고서 중국이 보낸 물량이 북한에 도착하면 인출하는 결제 형태이다.

앞서 도쿄신문은 지난 2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4월 주재한 회의에서 북한 연간 석유 수입량의 절반에서 3분의 2에 해당하는 석유 100만t 비축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연간 150만~200만t의 원유 및 석유제품을 수입하고 있다. 이중 90%는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2017/09/13 22:35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