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7/11/17 23:49



미국, 북한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 검토

미국은 핵실험과 탄도 미사일 발사 도발을 계속하는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다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CNN이 3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안전보장 담당 보좌관은 전날(현지시간)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관해 "그런 선택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지난 2월 말레이시아에서 맹독으로 암살당한 사건을 거론하며 "확실한 테러행위"라고 지적하고서 조만간 관련 방침을 표명할 의향을 전했다.

미국은 1988년 대한항공 여객기 폭파사건이 발생하자 북한을 금융제재 대상으로 하는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다. 이는 20년 만인 지난 2008년 풀렸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을 앞두고 한일중 등 방문국 언론을 상대로 하는 인터뷰에도 응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쟁 이외의 수단으로 북한 위기를 해결하고자 더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아시아 정상과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 대북 압박 강화가 이번 순방의 최대 목적임을 분명히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시아 순방 목표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결속 강화, 자유롭게 열린 인도태평양 구상의 추진, 공정하고 호혜적인 무역을 통한 미국 번영 추구를 삼았다고 한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한반도 사태가 "북한의 직접적인 위협에 그치지 않고 동북아시아 지역의 핵불확산 체제가 붕괴할 수밖에 없다"며 전 세계적인 문제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서는 안전보장과 경제문제가 주제이지만 먼저는 북한 위기 대처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맥매스터 보좌관은 전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대북 무력행사에 대해선 "그 가능성을 동맹국과 협의하지 않는 건 무책임하다"면서 "북한을 외교와 경제적으로 계속 고립시킴으로써 대량살상무기 보유가 결코 북한의 안전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고 인식하도록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 외교적 해결을 우선할 자세를 내보였다.

2017/11/03 22:00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