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2/22 23:06



한때 차기 지도자 물망 쑨정차이 뇌물죄로 재판 회부

'포스트 시진핑' 지도자 후보로 유력했다가 돌연 낙마한 쑨정차이(孫政才54) 전 충칭(重慶)시 당 서기 겸 정치국원이 뇌물죄로 정식 기소돼 재판에 넘겨지게 됐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3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최고인민검찰원은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공문을 통해 그간의 조사를 바탕으로 쑨정차이를 뇌물죄로 기소하고 관련법에 의거해 톈진시 제1중급인민법원에 공소를 제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재판 관할 지역이 정해지면서 톈진시 인민검찰원 제1분원은 쑨정차이 사건을 송치 받았다.

톈진시 인민검찰원 제1분원은 공소장에 "쑨정차이가 베이징시 순이(順義)구 서기와 상위, 비서장, 농업부장, 지린성 서기, 정치국원과 충칭시 서기 등 요직을 맡은 동안 직권을 남용해 다른 사람에 이익을 취하게 하고 불법적으로 거액의 금품을 수수함에 따라 법에 의거해 수뢰죄로 형사책임을 묻기로 했다"고 적시했다.

앞서 관영 매체는 기율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아온 쑨청차이를 수뢰죄로 입건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작년 7월 중대 기율위반 혐의로 낙마한 쑨정차이는 9월 말에는 중국공산당 중앙으로부터 당적 박탈과 공직 추방 처분을 받았다.

쑨정차이는 후춘화(胡春華) 정치국원과 함께 시진핑(習近平) 지도부의 후계자로 꼽혔다가 실각해 사법기관으로 넘겨졌다.

중국 사정 당국은 쑨정차이의 죄상에 대해 "이상과 신념이 흔들렸다"며 직권을 남용해 다른 사람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직접 아니면 가족 등이 거액의 뇌물을 수수하는 등 비리를 저질렀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쑨정차이에 씌워질 죄목이 수뢰죄, 직권남용죄, 횡령죄 등 여러 개가 될 것으로 점쳐졌으나 실제로는 수뢰죄만 적용해 궁금증을 낳았다.

시진핑 총서기의 정치적 숙청 대상으로 지목돼 내쫓겼지만 별다른 흠을 찾지 못하자 '꿰맞추기 식' 단죄를 시도한다는 지적도 없지 않았다.

2018/02/13 22:48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