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9/22 05:04



홍콩 입법회 보궐선거서 민주파 거부권 상실

홍콩에서 입법회 보궐선거 개표 결과 종전 민주파가 차지하던 4석 가운데 2석을 친중파가 차지했다고 공영방송 RTHK가 12일 보도했다.

2016년 9월 입법회 선거에서 당선한 민주파 6명이 중국의 개입 하에 취임 선서를 규정대로 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의원 자격을 박탈당했다.

이중 4명에 대한 사법절차 끝나면서 전날 보궐선거를 실시했다.

4의석 가운데 2석을 친중파가 획득함에 따라 정원 70명의 입법회에서 범민주파 의원이 중요 법안에 대해 사실상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3분의 1 선이 무너졌다.

자격 박탈된 다른 2명의 민주파 의원이 종심법원에 상고하면서 입법회 2석은 비워있는 상태이다.

입법회는 직능별 업계 단체의 간접선거로 뽑는 의원 35명과 유권자의 직접투표로 선출하는 35명으로 구성된다.

이번 보궐선거에서는 직선 3석, 간선 1석에 모두 15명이 입후보했다. 민주파는 직선에서 2명이 당선하는데 그쳤다.

투표율은 전체로 43%로 전번 입법회 선거의 58%를 크게 하회했다. 공석 2의석은 직선으로 뽑는다.

보궐선거에선 2014년 민주화 시위 '우산운동'을 주도한 학생단체의 아그네스 차우(周庭) 등에 선거관리 당국이 "홍콩은 중국의 불가분한 영토"라고 정한 홍콩기본법에 반하는 주장을 했다는 이유로 출마를 거부했다.

그런 영향 등으로 젊은층의 투표 의욕이 크게 감퇴하면서 민주파가 사실상 패배한 것으로 지적됐다.

보궐선거로 직선 입법회 의원은 민주파가 16석, 친중파 17석으로 역전했다.

조직표에 좌우되는 간선에서는 친중파가 1석을 늘려 25석의 압도적 다수를 차지하게 됐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작년 7월 있는 연설을 통해 홍콩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대두한 '독립론'을 강력히 견제하면서 홍콩에서도 중국처엄 반란 선동 등을 금지하는 '치안유지 조례'의 조기 제정을 홍콩 측에 요구했다.

보선 결과에 따라 홍콩 정부는 입법회에 치안유지 조례의 상정을 서둘러 모색할 전망이다.

2018/03/12 23:04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