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4/23 06:21



유네스코, 위안부 세계유산 심사 동결...일본 방해

유네스코(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 집행이사회는 위안부 기록물을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한 심사 절차를 사실상 동결했다고 산케이 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신문은 유네스코 소식통을 인용해 집행이사회가 지난 12일 세계기록유산 제도 개혁을 위한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의 행동계획안 수정을 요구할 방침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일본이 위안부 기록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저지할 속셈으로 주도한 '불투명한 심사 체제'의 개혁이 내년 이후로 미뤄지게 됐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그럴 경우 2018년~2019년 세계기록유산 신규 등재가 어려워짐에 따라 작년 10월 연기된 위안부 기록의 등재 심사가 상당 기간 동결될 수밖에 없게 됐다고 산케이는 관측했다.

유네스코 집행이사회는 일본을 비롯한 58개국으로 구성되며 기구 운영을 확정한다.

집행이사회 협의는 비공개이지만 관계자에 따르면 12일 회의에서는 아프리카와 중남미 회원국에서 아줄레 사무총장의 개혁안이 "지나치게 졸속으로 만들었다", "개혁 과정에 회원국을 더 많이 참여시켜야 한다"는 의견이 속출했다고 한다.

유네스코 소식통은 집행이사회가 아줄레 사무총장에 새로운 행동계획안을 오는 10월에 제출하도록 요청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집행이사회는 회의 마지막 날인 17일 세계기록유산 개혁과 관련해 사무총장에 "회원국과 심도 있는 대화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이번 회의에서 한국은 위안부 기록 등재 심사 일정이 늦춰진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지만 강력히 반대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일본은 회원국의 세계기록유산 등재에 대한 관여를 확대하자고 주장하면서 자국에 부정적인 위안부 기록의 등재를 방해하고 있다.

아줄레 사무총장에 이번에 내놓은 행동계획안은 5, 6월에 회원국의 의견을 청취하고, 7월에는 포괄적인 개혁안을 작성하며 10월 집행이사회에서 개혁안의 대강에 합의한다는 내용이었다.

2015년 중국이 신청한 '난징 대학살 기록'이 일본의 집요한 반대에도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자 일본은 유네스코에 대한 재정 부담을 이용한 영향력을 행사, 심사체제의 개혁을 주장하고 나섰다.

지난해 10월 한중일 민간단체 등이 신청한 위안부 자료의 등재는 일본이 거세게 반대하면서 심사 연기가 결정된 바 있다.

등재 심사는 2년에 한 차례 실시한다. 2018~2019년은 애초 올봄부터 신청을 받아 2019년 중에 확정할 예정이었다.

2018/04/15 23:02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