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8/18 08:39



한중일 정상회의, 북한 비핵화·경제 등 연대 확인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중일 정상회의가 9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다.

NHK 등 일본 언론은 8일 한중일 정상회의에서는 북한 비핵화에 더해 경제와 금융 분야 등에서 긴밀한 연대를 확인할 것으로 일제히 관측했다.

언론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조만간 일정이 잡힐 것으로 예상되는 북미 정상회담 전에 북한 정세에 관해 심도 있게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도했다.

3국 정상은 지난달 말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평가한 다음 계속 북한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자제 결의의 완전한 이행이 중요하다는 인식에 일치할 것으로 언론은 내다봤다.

아울러 정상회의는 북한의 비핵화와 금융, 경제, 에너지 분야에서 협력, 여기에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교섭 가속화를 위해 긴밀히 연대할 것을 확인하게 된다.

한중일 정상은 이러한 성과를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할 방침이다. 남북 정상회담의 결과인 판문점 선언을 지지하는 내용의 특별성명도 별도로 채택한다고 언론은 전했다.

또한 3국 정상회의에 이어 열리는 한중, 한일, 중일 개별 정상회담에서는 양국 현안과 한반도 정세 등을 중심으로 협의를 진행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 확립을 향한 협력안을 모색하고 한일 위안부 합의 등 과거사 관련 문제, 북한 미사일 문제,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에 관해서도 언급할 것으로 언론은 예상했다.

언론은 아베 총리와 리커창 총리 간 회담에서는 제3국에서 민간 경제협력을 추진하기 위한 새로운 관민 합동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합의할 것으로 점쳤다.

아베 총리와 리 총리는 중일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동중국해 해상과 공중에서 우발적인 충돌을 피하기 위해 긴급시에 상호소통하는 '연락 메커니즘'의 운용 개시, 연금보험료 이중 지불을 하지 않도록 하는 사회보장협정을 체결할 것으로 언론은 전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총리는 그간 한중과 일본 간 불편한 관계로 인해 취임한 이래 처음 방일해 3국 정상회의에 임하게 됐다.

한국 대통령이 일본을 찾은 것은 2011년 12월 이명박 대통령 이래 6년반 만이고 중국 정상의 방일도 2011년 원자바오(溫家寶) 총리 이래 7년만이다.

또한 한중일 정상회의는 2015년 11월에 한국에서 개최한 이래 2년 반만이다.

2018/05/08 23:07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