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5/26 06:30



中, 북한 특수로 부동산 급등 단둥에 억제 조치

중국 당국은 북한의 핵포기와 경제 발전 선언에 따른 특수 기대로 가격이 폭등하는 랴오닝성 접경 도시 단둥(丹東)의 부동산 시장을 진정시키기 위한 조치에 들어갔다고 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단둥시 정부는 전날 비거주자(외지인)가 시내에서 부동산을 매입하는 것을 제한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공식 웨이신 계정 단둥발포(丹東發布)는 시 측이 단둥에 호적이 없는 사람 경우 신도시(新區)에 있는 신축 주택상품을 구입하면 2년 간 매각을 금지하는 조치를 내놓았다고 전했다.

또한 단둥시는 신규 주택 구매 계약금을 최소한 전체의 50% 넘도록 규정했다. 이는 다른 지역의 25% 계약금에 비해 두 배나 높은 것이다.

홍콩 명보(明報)와 중국경영보(中國經營報)는 지난달 20일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처 전체회의가 "모든 역량을 경제건설에 집중시키겠다"고 선포한 이래 단둥 부동산 가격이 급등했다고 소개했다.

단둥시 주택 가격은 ㎡당 하루 평균 100위안(약 1만6932원) 올랐고 신도시에서는 ㎡당 평균 200~300위안 뛰었다.

또한 단둥 일부 구역의 부동산 가격은 두 배 이상 치솟았으며 저장(浙江)성을 비롯한 각지의 부동산 투기단이 단둥에 몰려들어 호가를 끌어올리고 있다고 명보는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단둥의 부동산 중개업소에는 "남북한이 손을 잡으면 단둥시가 굴기(崛起)한다"는 표어가 나붙을 정도로 한반도 정세 완화가 현지 부동산 시황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고 밝혔다.

파이낸셜 타임스도 단둥 부동산 가격은 지난 3월 25~2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을 기점으로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으며 4월27일 남북 정상회담 이후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단둥 지역 주민은 ㎡당 4500위안 수준이던 주택 가격이 김 위원장의 방중 이후 ㎡당 5000위안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 한 달 사이에 상업용 부동산 가격도 거의 50%나 뛰었다고 한다.

2018/05/15 21:49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