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10/15 06:09



中, 홍콩 서점 과반수 소유권 확보...“반중서적 봉쇄”

중국 당국은 반중서적의 온상으로 경계해온 홍콩에서 문을 연 서점 가운데 과반수의 소유권을 확보했다고 홍콩 공영방송 RTHK가 4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홍콩에 주재하는 기관이 서점의 주주로서 참여하는 방식을 통해 전체 절반 이상의 운영권을 수중에 넣었다.

홍콩은 '1국2체제' 하에서 출판의 자유를 보장하지만 근년 들어 중국 당국의 간섭과 관여가 극심해지고 있다.

방송은 대규모 서점 체인 싼롄(三聯)서점, 중화(中華)서국, 상우(商務) 인서관을 포함해 53개의 서점과 30개의 출판사를 산하에 두고 있는 홍콩 연합출판집단을 소유하는 기업의 유일한 주주가 중국 정부의 출선기관인 중앙 인민정부 주 홍콩특별행정구 연락판공실(中聯辦)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연합출판집단은 홍콩의 출판 시장과 서점의 70% 이상을 사실상 장악하고 있다고 한다.

리쭈저(李祖澤) 전 연합출판집단 회장은 RTHK에 중연판이 연합출판집단의 대주주가 됐다고 해도 "서점 경영은 문화 발전을 위한 것이고 정치적인 목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홍콩 정부의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도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에서 연합출판집단의 서점 경영이 "법에 따른 것이라면 정부가 간섭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평론가 앨런 아우(區家麟)는 중국 파견기관 중롄판이 홍콩 출판문화사업에 개입함으로써 자체 검열이 강화되고 언론자유에 영향을 주면서 '분서갱유(焚書坑儒)'를 방불케하는 현상을 빚게 됐다고 비판했다.

아우는 홍콩 정부도 암암리에 중국의 언론출판 자유 탄압을 돕고 있다고 질타하면서 중국 당국의 연합출판집단 '점령'으로 홍콩에서는 더는 반중금서가 나돌지 못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앞서 2015년 홍콩에서는 중국공산당과 고위층 등의 내막을 폭로하는 책 등 중국이 금서로 규정한 서적을 취급 판매해온 통로완(銅鑼灣) 서점의 경영자와 직원 등 5명이 차례로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들은 중국 당국에 의해 강제로 연행돼 조사를 받았으며 국제사회 등의 석방 요구 등 거센 비판과 반발로 겨우 풀려난 바 있다.

사건 후 반중적인 금서를 파는 홍콩 서점에는 손님의 발길이 멀어지고 폐점도 잇따랐다.

관계자 여러 명이 행방불명되는 사태를 겪은 홍콩서점 경우 결국 폐업했으며 그 전에 소장하던 반중금서 4만5000권을 폐기 처분해야 했다.

2018/06/04 20:51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