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8/18 08:39



1~7월 중국 무역액 2조4500억$ 8.6% 증가

...7월 대미흑자 281억$

중국 1~7월 수출입 총액은 위안화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8.6% 늘어난 16조7200억 위안(약 2조4500억 달러·2742조5300억원)을 기록했다고 중국 해관총서가 8일 발표했다.

해관총서에 따르면 1~7월 수출은 8조8900억 위안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5.0% 늘어났으며 수입 경우 7조8300억 위안으로 12.9% 증가했다.


1~7월 수출에서 수입을 차감한 무역수지는 1조600억 위안의 흑자를 냈지만 흑자 규모가 30.6% 줄었다고 해관총서는 전했다.

7월 무역 총액은 작년 동월보다 12.5% 증대한 2조6000억 위안에 달했다. 이중 수출은 6.0% 늘어난 1조3900억 위안, 수입이 20.9% 급증한 1조2100억 위안으로 집계됐다.

무역흑자는 1769억6000만 위안으로 42.6% 축소했다고 해관총서는 설명했다.

통상마찰이 확대하고 있는 미국과 무역 경우 1~7월 중국의 대미 수출은 5.6% 증가한 1조6600억 위안, 수입이 4.3% 늘어난 6250억1000만 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무역흑자액은 1조400억 위안으로 종전보다 6.4% 확대했다.

중국의 7월 대미 무역흑자는 달러 기준으로 281억 달러로 나타났다.

6월 대미 무역흑자는 전월의 245억8000만 달러보다 17.86% 늘어난 289억7000만 달러로 1999년 이후 사상 최대 규모였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마찰과 관련해 격한 반응을 보이며 중국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연달아 내놓았다.

7월에도 중국의 대미 흑자가 그리 감소하지 않은 점에서 미국의 대중 통상압력 가중의 빌미가 될 전망이다.

2018/08/08 22:30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