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3/29 22:03



日, 한일기업 자금안에 즉석대화 조차 회피

압류 일본기업 자산 매각 대응 보복조치 검토 시작

일본 정부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우리 외교부가 한일 기업이 자발적으로 자금을 내서 강제징용 피해자측 화해하는 방안을 내놓은데 반발해 정상 간 즉석대화 조차 하지 않기로 했다고 닛케이 신문이 30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애초부터 오사카 G20 정상회의 기간 문재인 대통령과 개별적인 정상회담을 갖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

한국 측이 한일 정상회담을 희망했지만 일본 측은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둘러싼 문제에서 진전을 보기 어렵다는 판단에서 그렇게 했다.

28~29일 이틀간의 G20 정상회의 동안 한일 정상이 다가선 것은 28일 회의와 만찬 당시 아베 총리가 각국 정상을 영접했을 때뿐이었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을 맞이하면서 굳은 얼굴로 악수만 나눴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상과 강경화 외교장관이 28일 밤 단시간 서서 얘기를 했지만 쌍방 입장을 주장하는데 머물렀다.

일본 정부는 일찍부터 한일 정상 간 공식회담을 하지 않기로 했지만 단시간 접촉에는 그래도 여지를 두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아베 총리와 문 대통령 간 단시간 접촉마저 일본 측은 회피하기로 했다.

이유는 우리 외교부가 19일 공표한 강제징용 소송 대응책 때문이었다고 한다. 한국과 일본 기업이 자발적으로 자금을 출원해 원고 와 화해한다는 방안이다.

외교부안은 우리 측의 사전 타진 단계에서 이미 일본이 거부한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한국 정부는 일본의 반대 사실을 알고서도 이를 발표했고 문 대통령이 연합뉴스 등과 인터뷰에서 "현실적인 해결책"이라고 강조까지 했다.

여기에 더해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 회담을 촉구하면서 "기회를 활용할 수 있을지는 일본에 달려 있다"고 일본 측에 책임을 전가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한일관계의 토대가 되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르지 않은 우리 안을 수용할 수 없는 입장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한일청구권협정의 수정을 제기할 가능성을 우려하는 것으로 신문은 덧붙였다.

닛케이는 한일 정상 간 즉석대화도 하지 않은 점에서 관련 사태의 해결 전망이 보이지 않게 됐다며 임박한 우리 원고측의 압류 일본기업 자산 매각이 현실화할 경우 양국 경제에 대한 악영향 확대가 불가피할 것으로 걱정했다.

일본기업 자산이 매각되면 일본 정부도 보복조치에 나설 방침이며 벌써 규모와 인원, 신규 투자의 감축 등을 모색하는 움직임이 시작됐다고 신문은 밝혔다.

2019/06/30 10:00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