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3/29 22:03



日언론, 문 대통령 수출규제 철회 첫 발언에 관심

일본 언론은 8일 반도체 제조 등에 쓰이는 3개 핵심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 후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관련 언급을 한 사실을 즉각 보도하며 깊은 관심을 나타냈다.

NHK는 이날 문 대통령이 오후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일본 정부의 규제 조치를 철회하라고 촉구하면서 성의 협의를 하자고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또한 문 대통령이 "한국기업에 피해가 날 경우 필요한 대응을 취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고 전하면서 문 대통령이 이번 문제에 직접 밝힌 것은 최초라고 강조했다.

닛케이 신문도 문 대통령이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했다"고 소개하면서 그간 수출 규제 해제 요구는 우리 각료급에서 제기됐으나 문 대통령이 언급한 것은 처음이라는데 방점을 두었다.

교도 통신과 지지(時事) 통신은 역시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가 수출 규제를 거둬들이고 한일 간 '성의 있는 협의를 구하는 입장 표명을 첫 번째로 했다는 것에 무게를 실었다.

이 같은 일본 매체의 보도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앞장서 여러 차례에 걸쳐 수출 규제의 정당성을 주장한데 대해 맞대응을 자제하던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섬으로써 사태 해결에 대한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는 기대감을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의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한다. 무역은 공동 번영의 도구여야 한다는 국제사회 믿음과 일본이 늘 주창해온 자유무역의 원칙으로 되돌아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외교적 해결을 위해서도 차분하게 노력해 나가겠다"며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은 양국 모두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언급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일본은 경제력에서 우리보다 훨씬 앞서가는 경제 강대국"이라며 "여야 정치권과 국민들께서 힘을 모아주셔야 정부와 기업이 어려움을 해쳐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2019/07/08 21:18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