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3/29 22:03



작년 北무역적자 20억$ 넘어...외환보유액 곧 바닥

지난해 북한의 공식무역을 통한 적자 규모가 20억 달러를 넘어서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미국 국제무역센터(ITC)의 수출입 현황 자료를 인용해 북한이 작년 수입이 23억1296만 달러, 수출은 2억9404만 달러에 그쳐 20억1892만 달러의 무역적자를 냈다고 전했다.

이런 상황에 따라 대북제재가 이어질 경우 북한의 무역적자가 증대하면서 결국 외환보유액이 머지않아 고갈될 것이라고 방송은 관측했다.

북한의 무역적자 규모는 지난 10년 사이 가장 큰 것으로, 대북제재가 본격화된 데 따른 현상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북한은 제재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수출을 통해 매년 약 30억 달러를 벌어들였지만 2018년에는 약 3억 달러로 제재 전보다 10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수출액을 기록했다.

수입액도 다소 줄었지만 수출액처럼 그 폭이 크지 않았다.

북한은 2009년과 2010년 각각 14억7000만 달러와 15억 달러의 무역적자를 내다가 2011년 처음으로 4억 달러로 적자 폭을 10억 달러 아래로 떨어뜨렸다.

이후 2012년의 11억 달러를 제외하면 2017년 이전까지 10억 달러 미만의 적자를 유지했다.

특히 국제사회의 제재가 확대하기 전인 2016년의 무역적자는 2억3199만 달러로 역대 가장 적었다.

하지만 2017년 적자가 14억8134만 달러로 대폭 늘어난데 이어 지난해엔 10년 만에 최고치에 달했다.

북한은 최대 교역인 대중무역에서 올해 1월부터 5월 사이 8억4000만 달러의 무역적자를 보았다.

2019/07/13 23:14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