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8/26 07:52



중국, 홍콩 행정장관 사의 거부 보도 부인

...캐리 람 장관 시정 지지

중국 정부는 15일 홍콩을 혼란 속에 빠트린 범죄인 인도법안 반대 시위와 관련해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이 수차례 사의를 표명했지만 거부당했다는 일부 보도를 부인했다.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 겅솽(耿爽) 대변인은 이날 오후 열린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의에 "그런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겅솽 대변인은 이어 "중앙정부가 홍콩 특구정부와 람 행정장관의 법에 따른 시정을 절대로 지지한다"고 강조, 그의 유임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홍콩 행정장관 판공실 대변인도 이날 "람 행정장관이 여전히 열정을 갖고 홍콩 시민을 위해 계속 봉사할 생각"이라고 언명하며 그의 사퇴설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앞서 파이낸셜 타임스는 전날 복수의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람 행정장관이 최근 수주일 동안 반복해서 사직하겠다는 의향을 중앙정부에 표시했지만 매번 거부당했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는 캐리 람 행정장관에 "직책에 머물면서 스스로 자초한 정국과 사회 혼란을 수습하라"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한다.

홍콩 행정장관은 홍콩기본법 등 관련법상 중국 정부의 승인이 없으면 사퇴할 수 없다.

소식통들은 범죄 용의자를 중국에 송환할 수 있도록 하는 인도법안(도망범 조례 개정안)의 완전 철회를 요구하며 연일 이어지는 시위 사태를 람 행정장관을 대체해 감당할 수 있는 인물이 없으며 이를 맡겠다고 나서는 고위 당국자도 없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2019/07/15 22:06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