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9/26 05:38



중러, 대북제재 완화 결의안 안보리에 제출

美, 금지 미사일 시험 등 도발에 '시기상조' 거부 확인

중국과 러시아는 대북제재의 일부 해제를 요구하는 결의안을 정식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17일 밝혔다.

신화와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외교부 겅솽(耿爽)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확인하면서 유엔 안보리가 북한 문제를 하나로 정리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겅솽 대변인은 중러가 16일(현지시간) 내놓은 결의안 초안 내용을 3가지로 요약해 설명했다.

결의안은 먼저 관련 당사국들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을 재확인하고 둘째로 북미가 대화를 계속하고 6자회담 회복을 촉구하며 셋째는 북한이 제재 결의안을 준수함에 따라 일부 대북제재를 해제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겅솽 대변인은 전했다.

겅솽 대변인은 미국과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면서 중국이 한반도 문제의 해결을 위해 모든 관련 당사국과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언명했다.

중국과 러시아가 안보리에 상정한 대북제재 일부 해제 결의안을 미국은 즉각 일축했다.

매체는 국무부 당국자를 인용, 미국이 "북한이 금지 첨단무기 시스템을 실험하는 등 도발 행동을 경고하는 현 상황에서 대북제재 완화는 시기상조"라며 중국과 러시아의 제안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안보리에 제출한 결의안을 통해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준수했다며 "인도와 생활 면에서 제재를 어느 정도 풀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국무부 당국자는 미국이 협상으로 북한의 '완전 비핵화' 실현을 계속 견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과 러시아의 결의안은 17일(현지시간) 안보리에서 토의에 들어갈 가능성이 크다.

다만 결의안이 안보리에 회부돼 협의를 거쳐 표결에 들어가도 미국의 이 같은 입장으로 볼 때 거부권을 행사할 공산이 농후하다는 관측이다.

앞서 한국을 방문 중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크리스마스' 도발을 위협한 북한에 대해 비핵화 교섭을 재개, '평화의 계절'을 맞이하자고 촉구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 북한 정세에 관해 "우린 주시하고 있다. 뭔가 일어난다면 실망할 것이다. 만일 그렇게 된다면 이에 대처하겠다"며 경고, 향후 며칠간 탄도 미사일 시험이나 도발 행동을 하지 말도록 견제했다.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이 핵협상에서 더 좋은 제안을 내놓지 않을 경우 '새로운 길'을 택하는 것도 불사하겠다며 공언해 한반도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수개월 동안 북한은 기록적인 수자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를 감행했으며 핵무기를 미국 본토에 도달시키는데 필요한 장거리 로켓 등의 실험에 대해서도 2년 전 동결한 것을 철회하겠다고 위협했다.

2019/12/18 19:55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