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9/26 05:38



비건, 중국과 北문제 협의 후 귀국길...北과 접촉 미확인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전격적으로 방중했던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1박2일 일정을 마치고 20일 귀로에 올랐다고 신랑망(新浪網) 등이 보도했다.

매체는 외교부 발표를 인용해 비건 특별대표가 이날 러위청(樂玉成) 중국 외교부 상무부부장을 만나 북한 정세 등 공동 관심 사항과 양국 간 문제에 관해 장시간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러위청 부부장은 미중 관계에 관해서는 "심각한 문제에 직면하고 있지만 안정된 양자간 관계를 추진한다는 양국 정상의 합의에 따라 일을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겅솽(耿爽)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비건 특별대표와 러위청 부부장과 간 회담 내용에 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채 다만 중국이 북미 대화를 재개하고 서로 양보해 타협하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전날 오후 베이징에 도착한 비건 특별대표는 뤄자오후이(羅照輝) 외교부 부부장과 한반도에서 단계적으로 비핵화를 실현하는 문제를 협의했다고 외교부가 성명을 통해 확인했다.

비건 특별대표의 방중은 중국과 러시아가 북미 대화의 교착상황을 타개할 수 있도록 대북제재 일부를 해제하자는 결의안을 공동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상정한 직후에 이뤄졌다.

중국은 이런 방안이 최선의 해법이라며 미국이 북한에 어느 정도 양보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비건 특별대표에 거듭 전달했다고 한다.

이에 비건 특별대표는 미국이 어떤 제재 해제도 반대한다며 관련 결의안이 안보리에 올라오면 거부권 행사를 불사하겠다는 의향을 분명히 밝힌 것으로 관측된다.

비건 특별대표가 베이징에서 북한 측과 접촉했는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비건 특별대표를 비롯한 미국 측은 이에 대한 확인을 피했다.

현지 외교 소식통은 미국의 접촉 요청에도 표면상으로는 북한이 응했다는 흔적이 보이지는 않는다고 전했다.

2019/12/20 23:43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