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2/20 07:28



아베, 한일관계 개선하고 싶다...兩정상 1년3개월만 회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4일 문재인 대통령에 악화한 한일 관계를 개선하겠다고 언명했다고 NHK 등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아베 신조 총리는 이날 오후 2시(한국시간 3시) 지나 중국 쓰촨성 청두(成都)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시작한 정상회담 모두에 이같이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일한 양국이 서로에 중요한 이웃끼리로 북한 문제를 비롯한 안전보장에 관한 문제에 대해 일한, 일미한의 연대가 극히 중요하다. 중요한 일한 관계를 개선하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솔직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한국 정상회담은 한중일 정상회의에 맞춰 열렸으며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간 정식 대좌로는 작년 9월 이래 1년3개월 만이다.

아베 총리는 한일 관계 악화의 원인이 된 강제징용을 둘러싼 문제에 관해 1965년 한일청구권에 근거해 해결이 끝났다며 한국 정부의 책임으로 해결책으로 제시하라고 요청한 것으로 매체는 전했다.

또한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에 북한 정세와 관련해선 북한이 미국과 비핵화 협상 기한으로 일방 설정한 연말을 앞두고 도발적인 자세를 강화하는 것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일본인 납치를 포함한 북한 문제의 해결을 향해 한일, 한미일 간 긴밀한 연대를 촉구한 것으로 매체는 관측했다.

2019/12/24 20:59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