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2/20 07:28



미국, 북한 해외노동자 관련 기관 2곳 제재

미국 정부는 해외 파견 북한 노동자와 연루한 기관 두 곳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15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는 전날(현지시간) 북한이 유엔 제재를 회피해 해외에서 수입을 창출하고자 노동자의 불법적 수출을 계속하고 있다며 이 같은 조치를 취한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재무부가 추가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것은 북한 ‘남강무역회사’와 중국에 소재한 ‘베이징 숙박소’입니다.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이들 두 기관 모두 북한 해외 파견 노동자 송환과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2397호와 2375호를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은 제재에 관해 “북한의 해외 노동자가 벌어들이는 불법적인 자금은 북한 정권으로 들어가며 이는 유엔 제재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재무부 발표로는 남강무역회사는 북한 노동자의 해외 파견과 관련한 전반적인 업무를 담당했다.

지난 2018년 러시아와 나이지리아, 그리고 중동 다수 국가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을 유지 관리했다. 특히 비자, 여권, 출발, 해외 취업 등 북한 노동자 파견과 관련한 실행계획 등을 맡았다.

남강무역회사는 이후 이들 북한 노동자가 벌어들인 자금을 다시 북한에 보냈다.

재무부는 또 중국 내 숙박시설인 베이징 숙박소에 대해선 남강무역회사를 도운 혐의가 있다고 전했다.

베이징 숙박소가 남강무역회사의 북한 해외 노동자 파견과 복귀를 가능케 하고 노동자들이 받은 자금을 북한으로 송금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재무부의 설명이다.

재무부가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기관은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며, 미국인이나 영주권자, 미국 내 사업자 등이 이들과 거래하는 행위는 금지된다.

조셉 디트라니 전 6자회담 미국 차석대표는 14일 VOA에 북한 노동자가 벌어들이는 자금이 핵 프로그램 등에 사용되기 때문에 미국이 제재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2020/01/15 22:17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