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8/03 22:47



대만 총통, 홍콩보안법 반대파 비호·수용 표명

..."중국 강력 반발"

대만독립 노선 추구로 중국과 대립해온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홍콩자치를 위협하는 보안법에 반대하는 홍콩 주민을 적극적으로 수용, 비호하겠다고 표명했다.

중앙통신 등은 28일 차이잉원 총통이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 반제체 활동을 금지하는 '홍콩보안법(香港國家安全法)' 제정을 크게 우려하는 홍콩 여론을 염두에 두고 이같이 사실상 개입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차이잉원 총통은 전날 오후 타이베이 시내에서 기자들을 만나 "자유와 민주주의를 추구하는 홍콩인의 결기를 지지한다"며 "홍콩인이 대만에 와서 거주하고 취업, 생활하는데 필요한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에 억지 같은 조치를 그만두고 홍콩에 대해 50년간 고도자치를 보장한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하면서 "홍콩인을 돕겠다는 결심은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차이 총통은 최근 홍콩정세를 예의 주시한다면서 대만과 국제사회는 홍콩자치, 자유와 인권 보호가 더 이상 침식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역설했다.

이와 관련해 차이 총통은 행정원에 구체적인 인도적인 구원 '행동계획'을 책정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차이 총통은 홍콩인 거주와 안치, 지원, 필요 예산, 협조 시스템 등을 단기간에 마련하겠다고 했다.

현행 규정으로는 홍콩인이 대만에서 일반 거류증을 취득하려면 600만 대만달러(약 2억4800만원) 이상 투자를 하는 등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차이 총통이 지시한 행동계획에는 이런 조건을 낮추거나 아예 없애 홍콩인의 이주를 용이하게 만드는 방안을 담을 가능성이 크다고 매체는 관측했다.

홍콩에선 작년 6월 이래 반송환법 시위가 이어지면서 대만을 비롯한 국외로 이주 희망자가 크게 늘어났다.

대만 경우 지난해 홍콩인의 거류신청 건수가 전년 대비 41% 급증한 5858건에 달했다. 올해 들어선 1~4월 동안 2388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5배 급증했다.

차이 총통이 주석을 겸임하는 여당 민진당은 홍콩 민주화와 긴밀히 교류하고 있는데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을 계기로 양측 간 연대가 더욱 강화하면서 중국이 거세게 반발할 전망이다.

2020/05/28 22:57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