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1/02/25 14:46



바이든, 북한 문제 현실적으로 접근한다

내년 1월 출범하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북한 문제에 현실적으로 접근하면서 점진적인 진전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존 브레넌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전망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5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브레넌 전 국장은 전날 워싱턴의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화상 세미나에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실용적이고 현실적인 지도자이며 북한 문제 또한 그 기조에서 접근할 것이라고 밝혔다.

브레넌 전 국장은“조 바이든은 결단코 이데올로기주의자가 아니다”라며 매우 실용적이고 현실적인 지도자이고, 국제 현안의 장단점을 있는 그대로 따져 볼 사람이라고 전했다.

또한 바이든 당선인이 북한 핵 문제를 키워서는 안 된다는 점도 인식하고 있다고 브레넌 전 국장은 설명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백악관 대테러 담당 보좌관과 CIA 국장을 지낸 브레넌 전 국장은 바이든 당선인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브레넌 전 국장은 아울러 “바이든이 북한이나 이란과 같은 문제가 ‘곪아 터지도록’ 둬서는 안 된다는 점도 인식하고 있을 것”이라며 “시간이 더 지날수록 해결이 더 어려워지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지명자 등 바이든 당선인의 안보팀이 북한과 이란 등의 확산 문제에 집중하고 있다고 브레넌은 강조했다.

그러면서 브레넌은 취임 후 첫 1~2년 사이에 미국이 강대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과의 관계를 결정짓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브레넌은 “북한과 고위급 실무회담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북한이 그런 회담에 임하도록 독려할 수 있는 방법들이 있다고 말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에 인도주의적 지원을 제공할 경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더 협조적으로 나올 것으로 브레넌은 관측했다.

브레넌은 바이든 정부에게는 동맹 뿐 아니라 적국들의 미국에 대한 신뢰도 복원해야 하는 과제가 있다고 부연했다.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이란 핵합의 ‘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를 폐기한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에게 미북 핵합의가 시간이 지나도 유효할 것이라는 확신을 줘야 한다는 것이다.

브레넌은 “바이든이 북한, 한국 등 여러나라에 미국이 더 정상적인 행동으로 초강대국에 걸맞는 행동으로 돌아간다는 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화상 세미나에 참여한 빅터 차 CSIS 한반도 석좌는 아시아 지역에서 바이든 정부의 가장 큰 우선순위는 동맹 관계 복원이라고 지적했다.

차 석좌는 “가장 우선적으로는 미국의 핵심 동맹인 한국, 일본과의 동맹 관계를 복원해야 한다”며 “방위비 분담금을 둘러싼 돈 문제로 관계에 장애가 생겼다”고 분석했다.

이어 차 석좌는 중국, 러시아, 북한, 이란 등 적들에게 “미국이 국내적인 혼란을 정리하고 더 강해졌다”는 신호를 보내, 적국들이 오판과 자신감 과잉으로 지나친 행동을 감행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미 테리 CSIS 선임연구원도 바이든 정부 초기 북한에 보내는 신호가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테리 연구원은 “제재와 같이 징벌적인 신호 뿐 아니라 긍정적인 신호도 보내 북한이 대규모 도발을 감행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이 앞으로 어떤 일들이 가능할지, 바이든 정부의 대북 정책을 지켜보고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2020/12/05 12:00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