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1/02/25 14:46



왕이, 아프리카 이어 11~16일 인니 등 4개국 순방

미국 정권 교체 속 對아세안 영향력 확대 시도

새해 벽두 아프리카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중국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1일부터 동남아시아 국가연합(아세안) 4개국 방문에 나섰다.

신화망(新華網)과 신랑망(新浪網) 등은 중국 외교부 발표를 인용해 왕이 외교부장이 11~16일 일정으로 미얀마와 인도네시아, 브루나이, 필리핀을 차례로 찾는다고 전했다.

미중대립이 격화하는 상황에서 중국은 아세안에 대한 영향력 확대를 꾀하고 있는데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가 출범하기 전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등을 찾아 남중국해 문제 등 현안에 관한 조정과 화해를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왕 부장은 지난 4~9일 아프리카 나이지리아, 콩고민주공화국, 보츠와나, 탄자니아, 셰이셜 5개국을 순방했다.

중국 외교부장은 31년째 신년 초에 아프리카를 중시한다는 입장을 표명할 목적으로 현지를 찾았다.

왕이 부장은 아프리카 각국을 돌면서 경제와 에너지 분야의 협력에 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 등을 논의하고 지원을 약속했다.

2021/01/11 22:04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